Close
You have no items in your shopping cart.
Search
Filters

목음체질 (담성체질/Cholecystonia)

 

목음체질은 하루에 두 번도 대변을 보고 세 번도 대변을 봅니다.

아침을 먹고 점심을 먹기 전에 대변을 보는데 아침에 먹었던 것이 나가야 점심이 들어가고 저녁을 먹기전에 점심에 먹었던 것을 내 보내야 저녁이 들어 갑니다.

 

하루에 몇번 씩 화장실을 갑니다.

그래서 몸이 대단히 쇠약한 줄 알았더니 그렇지 않고 뚱뚱합니다.

 

아주 건강하게 보이나 변소를 자주 다니는 사람이 있어요. 그것이 목음체질입니다.

 

왜 그러냐 하면 만약 위장에 문제가 생겨 설사를 자주하게 된다면 큰 문제죠.

당장 건강에 영향이 가는데 이 사람은 위 때문에 설사를 한 것이 아닙니다.

 

 

위는 건강하여 흡수할 것은 다 흡수하나 다만 대장만 힘이 없어 수분처리가 잘 안되고 저장하는 창고가 좁아서 내보내야 합니다.

 

 

그러니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죠.

물론 너무 쇠약해 지면 지장이 생길 수 밖에 없고 체온이 내려갈 수 밖에 없지만 보통은 크게 지장을 안 받아요.

 

 

그런데 자꾸 화장실에 다녀요.

 

그것은 왜 그러냐 하면, 다른 사람들 보다 대장이 짦아요.

그래서 그 사람은 목음체질이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목음체질은 왜 목음이라고 이름했느냐 하면 목음이라는 것은 담낭을 얘기합니다. 담낭이 대장과 무슨관계를 가지고 있는가 하니 대장의 가장 큰 적이에요.

그것을 의학적으로 antagonist라 합니다.

 

대장이 무력해 지면 대신 담낭의 기운이 세 집니다.

그래서 어떤 불균형이 생겨요.

 

그래서 체질적인 특징을 가져오고 병의 원인도 거기서 만들어 집니다.

 

 

그런 의미에서 대장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의 상대가 되는 담낭을 가리켜서 목음체질이라 지은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