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You have no items in your shopping cart.
Search
Filters

체질을 감별하는 맥

 

체질 맥은 병 맥처럼 오늘 있다가 내일 사라지고 모레는 다른 맥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나서부터 죽는 시간까지 변하지 않는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맥이 있습니다.

그것이 8종류입니다.

그 8종류의 맥 가운데 하나가 발견되면 바로 그 사람이 무슨 체질인지 알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이 간단하지 않습니다.

체질 맥을 진단하기 어려우니 어떤 사람들은 저울질로 체질을 찾는다 하고, 어떤 사람은 술의 종류로,

어떤 사람은 한약재로 손가락에 힘을 주어 판단하는 오링법으로 체질을 진단하는데 이는 상당한 오류가 있음이 증명 되었습니다.

 

너무 진단자의 주관적인 생각이 오류를 저지른다고 생각합니다.

꼭 체질 맥은 8체질의 맥진을 기본으로 하며 가족력이나 체질을 알려주는 고유질병등을 통해서 확진하고 음식표에 따라 섭생을 해 보면 본인의 체질이 맞는지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또 체질 침을 맞아 봄으로써 확인을 할 수 있는데 본인 체질에 맞지 않는 체질침을 맞으면 힘이 빠진다든지, 어지럽다든지 하는 반응이 나타남으로 확인 할수 있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은 8체질을 감별하는 유일한 방법은 두 손목에 있는 요골동맥에서 집는 체질 맥진법으로 전통맥진과는 완전히 구별되며,

이것은 나면서부터 죽는 시간까지 변하지 않는 8개 맥상(8 pulse formation)중의 하나를 찾아 내는 방법으로 반드시 8체질 전문의의 진단을 필요로 합니다.

 

8체질 가운데 4체질은 서양 사람들이 말하는 자율신경가운데 부교감신경이고 다른 4체질은 교감신경입니다.

 

이것이 균형이 안맞으면 병이 생깁니다. 이것을 가지고 이태리의 에핑거라는 사람이 중심이 되어 연구한 체질론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자율신경을 가지고 연구한 것입니다.

자율신경 중의 부교감신경이 항상 흥분해 있는 사람이 8체질 가운데 4체질 입니다.

또 교감신경이 항상 흥분해 있는 사람이 병이 나면 항상 교감신경이 흥분되어 있는 병이 납니다.

 

부교감신경에 흥분되어 병이 있는 사람은 오른 쪽 맥의 가운데 맥이 강하게 뛰고, 교감신경이 흥분되어 병이 오는 사람은 왼쪽 맥의 끝맥이 강하게 뛰어요.

 

 

그것은 바로 맥 속에 우리들의 몸속에 있는 장기의 모든 흐름의 대표적인 것이 거기에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그것이 바로 체질을 가리킨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